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의정뉴스

[NEWS]충남도, ‘양극화 해결 비전’ 선포

2020.07.31(금) 12:07:27 | 인터넷방송 (이메일주소:topcnitv@naver.com
               	topcnitv@naver.com)

26회차 리포터뉴스<충남도, ‘양극화 해결 비전’ 선포>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면서 소득과 고용의 불균형 등 
우리 사회의 양극화 문제가 더욱 크게 부각되고 있는데요.
충남도가 양극화 해결 비전을 제시하고
국가적 선도모델을 만들겠다고 나섰습니다.

지난해 충남연구원과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의 
도민 수요 조사에 따르면
충남지역 양극화의 주된 원인은
소득과 자산의 불평등에 있고
88.6%가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막 : 충남도민, ‘소득. 자산 불평등’ 양극화 원인으로 꼽아

결국 충남의 양극화 해법은
사회구조적인 측면보다는
소득, 일자리, 경제 성장 등
경제구조적 측면의 고려가 필요하다는 분석인데요.
자막 : 양극화 해법은 경제구조적 관점서 접근해야

김준수 / 천안중앙시장 상인회장
하루에 천만 원 파는 점포가 있는가 하면
몇만 원 파는 분도 있고

박현규 / 서산 중리 어촌체험마을
기반 시설이 잘되어 있는 데는 삶의 여유를 누려 가면서
돈도 많이 버는데, 기반 시설이 안 돼 있는 데는
수산물도 못 팔아서 소득이 많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요

이러한 양극화 문제 해결을,
민선 7기 도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은 충남도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양극화 대응 공동연구단과 양극화 대책 T/F 구성을 통해
다각적인 의견을 수렴해 오는 한편,
자막 : 민선7기 충남도정, 양극화 해결 최우선 과제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사업,
충남 새일센터 개소,
충남 농어민수당 도입과 시행 등을 통해
양극화 해소 기반을 다져왔습니다.
자막 : 소상공인. 농어민 등 지원으로 해소 기반 다져

양승조 지사도 민선7기 2주년 기자회견에서
양극화 문제를 적극 해소해
‘더불어 잘 사는 충남’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는데요.

양승조 충남지사
충남은 함께 잘 살아야 합니다
220만 도민 모두가 동등한 인격체로서
기본적인 삶의 권리가 공정하게 존중되어야만 합니다
- 양승조 충남지사 / 민선7기 2주년 기자회견 (20.6.23)

충남도의 양극화 해결 비전도 나왔습니다.
도는 지난달 23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양극화 대책 도민 보고회에서
2030년까지 8조 1,121억 원 투입하고
양극화 해결을 위한 3대 목표, 6대 추진전략,
74개 실행과제를 추진하겠다고 선포했는데요.
자막 : 충남도, 양극화 해결 비전 선포 (2020.7.23.)

소득과 고용 불균형 완화, 취약계층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포용성장 기반 강화를 3대 목표로 정하고
그래픽 자막 : 충남 양극화 해결 3대 목표
       소득·고용불균형 완화
       취약계층 보호와 회복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

임금보장과 근로여건 개선, 지역중심 일자리 창출,
경제적 약자 지원, 사회 안전망 확대,
지역 선순환 경제체제 구축,
공정한 기회보장과 공동체 형성을
6개 추진 전략으로 세웠습니다
그래픽 자막 : 충남 양극화 해결 6개 추진 전략
       임금보장과 근로여건 개선
       지역 중심 일자리 창출
       경제적 약자 지원
       사회 안전망 확대
       지역 선순환 경제체제 구축
       공정한 기회보장과 공동체 형성

김석필 경제실장 / 충청남도
양극화의 요인은 크게 소득과 산업
그리고 사회의 양극화로 볼 수 있습니다
충남도는 지역 중심의 일자리 창출과
도내 대중소기업의 근로 여건 개선은 물론
기업의 공유 가치를 창출하는 지역 선순환 경제체제 구축에
중점을 두고있습니다

도는, 먼저 소득과 고용 불균형 완화를 위해
총 5조 6,929억 원을 투입해
충남형 지역사회 협약을 추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제를 시범적으로 진행합니다.

또 지역인재 채용 목표제를 도입하고
청년사회상속제 도입도 새롭게 추진하는데요.
<소득 및 고용 불균형 완화>
- 충남형 지역사회협약
- 동일노동 동일임금제 시범사업
- 지역인재 채용 목표제 도입
- 청년 사회상속제 도입

특히 보고회에서는
2030년까지 충남도 산하 22개 공공기관과
지역인재 채용을 최대 40%까지 늘리기로 협약을 맺는
가시적인 성과도 나왔습니다.
자막 : 충남도 산하 공공기관 2030년까지 지역인재 40% 채용

취약계층의 보호와 회복은
1조8,050억 원을 투입해
금융소외자 소액금융지원사업과 함께
1인 자영업자에 대한 사회 보험료를 지원합니다.

여기에 충남형 독거노인 공유주거모델 개발과
노인 자살예방 관리체계 강화 사업도 병행하기로 했는데요.
<취약계층의 보호와 회복>
- 금융소외자 소액금융지원사업
- 1인 자영업자 사회보험료 지원
- 충남형 독거노인 공유주거모델 개발
- 노인 자살예방 관리 체계 강화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 사업에는
6,142억 원을 투입해
충남형 기업과 지역의 공유가치 창출지원,
사회적경제 지원 플랫폼 구축과
포용성장위원회 등을 신설하고
학교 밖 청소년 성장수당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경제사회 포용성장 기반 강화>
- 충남형 기업과 지역의 공유가치 창출지원
- 사회적경제 지원 플랫폼 구축
- ‘포용성장위원회’ 신설
- 학교 밖 청소년 성장수당 지원

특히 포용성장위원회를 도지사 직속으로 신설해
양극화 관련 정책의 기획과 조정을 일원화하고
유관단체와도 공조체계를 공고히 구축한다는 방침입니다.
자막 : 도지사 직속 ‘포용성장위원회’, 양극화 정책 기획과 관리

도민 누구나가 동등한 기회 속에서
각자의 꿈을 펼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충남도의 양극화 정책이
더 행복한 충남을 향한 첫걸음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인터넷방송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