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화염 그림자로 화재원인 찾아낸다

2020.07.07(화) 02:37:11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그림자를 이용해 발화지점을 추적하는 실험 모습

▲ 그림자를 이용해 발화지점을 추적하는 실험 모습



CCTV, 블랙박스 영상 분석
실험 통해 발화지점 확인

 
CCTV나 블랙박스 등에 찍힌 ‘화염의 그림자’로 화재원인을 찾아내는 분석기법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공개됐다.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손정호)는 지난6월 25일충청소방학교에서 화재현장에서 발생한 화염과그림자 모습이 찍힌 영상을 분석해발화지점을 찾아 증거자료로활용하는 실험을 발표했다.

이번 실험은 지난 5월 ‘2020 화재조사 학술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천안서북소방서의 ‘광원과 그림자의 특성을 이용한 영상매체 분석기법 개발을 통한 발화지점 판정에관한 연구’를 토대로 진행됐다.
실험은 크게 두 가지 방법으로 실시됐다.

첫 번째 실험은 화염으로 인해 근접하고 있던 피사체들과 각 피사체에서 발생한 그림자가 찍힌 영상을 활용해 발화지점을 찾아내는 방법이다.

화재현장 주변에 있던 피사체들과 화재불빛으로 생긴 각 해당 피사체의 그림자를 연결해 이으면 3차원 공간의 한 지점을 지나는 것을 확인했다.

30㎝ 내의 오차범위에서교차점이 형성됐고, 이를 최초 발화지점으로 예상할 수 있었다.

두 번째 실험은 구획된 실의 개구부를 통해 새어나간 불빛의 반사를 이용한 발화지점 추적이다.

이번 실험은 화재현장 주변에서 찍힌 벽면이나 주위 구조물에 불빛 반사된 효과를 이용해 개구부로부터 화원까지의 거리를 알아보는 방법이다.

이때는 불빛반사의 길이, 개구부의 길이, 개구부와 벽체와의 거리를활용해 발화지점을 계산하게 되며, 반사된불빛의 형상을 통해 화재의 이동경로및 초기특성등도 함께 유추해 볼 수 있다.

도 소방본부는 실험결과를 토대로 연구논문을 보완해 ‘2020 전국 화재조사 학술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화재대책과 041-635-5601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