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충남도민의 집단지성이 혁신도시 길 열었다

도정 톺아보기

2020.03.16(월) 15:15:47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위기 속 빛난 220만 도민 결실
충남 해양신산업 촉진제로

 
고진감래. 학수고대해온 균특법(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원안 통과하는 대미를 장식했다. 이로써 충남에도 혁신도시를 지정 받을 수 있는 법적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 충남은 2012년 7월 세종시 출범으로 연기군 전체와 공주시 일부가 편입돼 인구 9만 6000여명을 빼앗겼다. 그리고 세종시 관할이라는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 불가,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불가에 도시 성장 정체라는 3중 불이익을 겪어왔다.
이런 가운데 이번 균특법 통과 결실은 충남에 활기를 불어넣을 나비효과가 되리라는 기대감이 크다.

충남 혁신도시와, 그 혁신도시 지위 획득으로 공공기관이 들어오면서 역동적인 성장 모멘텀이 마련되게 된다. 공공기관 이전으로 인구유입, 기업체 동반 이전, 도시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의무라는 일자리 보따리를 안기게 된다. 청년들이 떠나지 않고 뿌리를 내릴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는 것이다.

충남도는 혁신도시를 발판으로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나아가겠다는 빅픽쳐를 그리고 있다. 이미 충남도는 해양치유와 해양레저, 해양바이오라는 해양신산업의 로드맵을 설계하고 가속페달을 밟고 있다. 혁신도시가 충남의 미래산업을 해양신산업으로 이끄는 촉진제로 작용할게 틀림없다.

그동안 충남도는 혁신도시의 길을 만들기 위해 부단하게 달려왔다. 2017년 국토부를 수차례 방문했고, 여러 차례 국회 정책토론회를 열어 의원들을 끈기 있게 설득했고, 충북도와 세종시까지 가세시켜 충청권 4개 시도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혁신도시 유치 추진위원회를 만들고, 100만명 서명운동을 벌였다. 균특법 결실은 지역민 집단지성과충남도의 리더십이 얼마나 중요한지 조명 받을만하다. 혁신도시가 환황해권 중심을 꿈꾸는 충남의 새로운 도약에 그치지 않는다. 대한민국 미래로 긴밀히 연결돼 있다.
/이찬선 chansun21@korea.kr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