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내포시대

내포신도시 도청(홍성)과 의회(예산) 주소 분리

도지사와 홍성·예산군수 ‘도민 화합’ 위해 의기투합

2012.10.17(수) 14:30:29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내포신도시 도청(홍성)과 의회(예산) 주소 분리 1

▲11일 도민 화합에 뜻을 모은 안희정 지사와 김석환<왼쪽> 홍성군수, 최승우<오른쪽> 예산군수.


내포신도시 도청(홍성)과 의회(예산) 주소 분리 2

▲내포신도시 신청사 배치도.
 

내포신도시 도청(홍성)과 의회(예산) 주소 분리 3

▲구본충 행정부지사가 브리핑하고 있다.



도로명주소위원회 “각자 건물번호 원칙”

내포신도시 도청(홍성)과 의회(예산) 주소 분리 4

 

내포신도시 도청(홍성)과 의회(예산) 주소 분리 5내포신도시 행정타운의 핵심 기관인 도청과 의회가 각기 다른 주소를 갖게 됐다.
 

구본충 행정부지사는 지난 10일 도청에서 기자 브리핑을 개최, 홍성군과 예산군 경계에 자리 잡은 내포신도시 신청사의 도로명 주소를 도청과 의회가 따로 정하고 이에 따른 건물번호 부여를 신청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안희정 지사는 발표 다음날인 11일 집무실에서 김석환 홍성군수와 최승우 예산군수를 함께 접견하여 신청사 도로명 주소 표기 결정에 대해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안 지사는 이 자리에서 “신청사 주소 표기는 홍성군과 예산군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하고 도로명주소법에 따라 신중히 결정했다”며 “양 군민을 비롯한 도민 모두가 이 점을 널리 이해하여 내포신도시가 도민의 화합 속에 더욱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9일 개최된 충남도 도로명주소위원회(위원장 행정부지사)에서는 도청과 의회에 각각의 주소를 부여하는 것이 가장 타당한 것으로 의결했다.

위원들은 심의에 앞서 신청사 현장을 방문해 도로 구간과 출입구 현황을 조사한 후 도로명주소법에 따른 주소 표기 방안을 검토했다.

이처럼 양 기관에 서로 다른 주소를 부여키로 한 것은 도로명주소법 상 주소 표기를 위한 건물번호는 건물마다 하나씩 부여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이다.

또 건물이 위치한 지역을 먼저 고려하고, 도청과 의회를 주(主) 건물과 부속건물이 아닌 동등한 지위로 판단하여 기능별로 별개의 주소를 도로명주소법의 규정에 맞도록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곧 도청과 의회의 주소 표기를 위한 건물번호 부여를 홍성군과 예산군에 신청할 계획이다.

신청을 접수한 홍성군과 예산군은 건물번호를 부여한 뒤 해당 군 홈페이지에 고시하고 이와 동시에 각종 행정관리에 도로명 주소로 사용하게 된다.
●토지관리과 042-251-2355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