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도정뉴스

4개사 유치, 699억원 투자 610명 고용창출

신규 고용 610명·연간 생산효과 235억·부가가치 효과 73억 원

2020.08.11(화) 16:41:23 | 충청남도 (이메일주소:chungnamdo@korea.kr
               	chungnamdo@korea.kr)

4개사 유치, 699억원 투자 610명 고용창출 1


11일 합동투자협약 체결…3개 시·군 14만㎡에 공장 이전·신설

 
충남도가 보령·아산·서산시 등 3개 시군에 중견기업 4개사를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또 하나의 밑불을 지폈다.
 
양승조 지사는 11일 도청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오세현 아산시장, 맹정호 서산시장, 박용훈 에스비정공 대표, 한림 김용태 대표, 대한엔지니어링 이래용 대표, 듀링 고진성 대표 등과 투자협약(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4개 기업은 도내 3개 시·군 농공 및 일반산업단지 14만 1703㎡의 부지에 총 699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이전하거나 신설한다. 이로 인한 신규 고용 창출은 610명이다.
 
보령에는 자동차 엔진부품 제조업체인 에스비정공이 공장을 신설하고 금속조립구조재 제조업체인 한림이 새롭게 터를 잡는다.
 
에스비정공은 내달부터 2023년 12월까지 주포농공단지 9718㎡에 100억 원을 투자하고, 한림은 내년 3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주산농공단지 11만 7842㎡에 269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아산에는 자동포장기계 제조업체인 대한엔지니어링이 공장을 신설한다.
 
대한엔지니어링은 아산스마트밸리일반산단 6553㎡에 8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150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서산에는 자동차 전장부품 제작업체인 듀링이 인천 남동공단의 공장을 자사 서산공장 옆 부지로 이전한다.
 
듀링은 서산오토밸리일반산단 7590㎡에 내달부터 2021년 5월까지 180억 원을 투자키로 했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235억 원의 생산효과와 73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효과는 생산유발 966억 원, 부가가치 유발 349억 원 등으로 예상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기가 침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투자유치는 도민에게 큰 위로를 주는 낭보가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이 충남도는 물론, 4개 기업에도 새로운 활력을 주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어 “우리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심전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기업이 살아야 지역이 살고, 기업이 발전해야 나라가 발전한다. 도와 각 시·군이 기업 활동을 적극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담당부서
투자입지과 기업유치팀
041-635-2235
 

충청남도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1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