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검색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화면컨트롤메뉴
인쇄하기

먹거리

충남 술, 세계인 입맛 사로 잡는다

2019.08.06(화) 12:38:50 | 도정신문 (이메일주소:ktx@korea.kr
               	ktx@korea.kr)

충남 술, 세계인 입맛 사로 잡는다 1


 

맛·향·후미 뛰어난 주향(酒香)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 명주로

 

충남도내 양조장에서 생산된 탁주류 2종과 과실주 2, 약주 3, 일반증류주 소주 3종이 충남을 대표할 술로 꼽혔다.

충남도는 지난달 26 서울막걸리학교에서 열린 평가시음회를 통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10주품을 2019년도 충남술 TOP 10’으로 선정했다.

전문가로 구성된 6명의 평가단은 도내 40 양조장에서 생산한 69 주품에 대해 색상과 향· 맛·후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종합평가 결과 80% 시민평가단(38) 비교한 점수 20% 합산한 결과, 충남을 대표할 10주품이 탄생했다.

‘충남술 TOP 10’으로 선정된 주품은 ▲탁주류:우렁이쌀 손막걸리(7.5%), 술공방9.0(9%) ▲과실주:추사애플와인(12%), 추사블루스위트(11%) ▲약주류:이상재명가소곡주(16%), 만세보령주(15%), 토박이소곡주(16%) ▲일반증류주 소주:추사40(40%), 불소곡주(43%), 두레앙 일반증류주(35%) 등이다.

지역별로는 예산·서천은 3주품, 천안·보령·논산·청양이 1주품씩 선정됐다.

도는 선정된 ‘충남술 TOP 10’을 대상으로 시민 서포터즈단을 운영, 1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로그, 유튜브 영상 게재 등의 방법을 통해 충남술을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대한민국 우리술 대축제 참가, 수도권 대도시 전통주점 홍보 등의 프로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추욱 농림축산국장은 “도내 주류산업의 발전을 위해 충남술 Top10 선정했다”며, “이를 계기로 충남술이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명주로 거듭날 있도록 행정적·제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촌활력과 041-635-4080

 

 

 

도정신문님의 다른 기사 보기

제4유형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폼

댓글작성

충남넷 카카오톡 네이버

* 충청남도 홈페이지 또는 SNS사이트에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불건전 댓글에 대해서 사전통보없이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습니다.